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이경호의 슬라맛 자카르타] 父子의 눈물이 담긴 태권도 금빛 품새

  • 欧亿测速娱乐
  • 2019-08-18
  • 314人已阅读
简介강민성.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한발물러서있던아버지는아들이들리지않게말했다.“지금택시를몹니다.사흘사납금물어내고왔습니다.아들이아버지가필요하다는
강민성.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한발 물러서 있던 아버지는 아들이 들리지 않게 말했다. “지금 택시를 몹니다. 사흘 사납금 물어내고 왔습니다. 아들이 아버지가 필요하다는데 달려와야죠. 어렸을 때 태권도 시범을 보고 반했습니다. 태권도 시범단이 되고 싶었는데 돈을 벌어야 했습니다. 대신 아들을 시켰습니다.잘 했습니다. 방송국에서 찾아오기도 했고 대학도 7곳에서 입학 제의를 했습니다. 사실 삼남매를 홀로 키웠습니다. 오토바이로 배달 일을 하다 다쳐서 1년간 병원에 있었는데 삼남매가 병실에서 함께 자며 버텼습니다. 누나들이 대학진학도 미루고 뒷바라지 했습니다. 삐뚤어지지 않고 국가대표로 뽑혀 AG에서 금메달을 따는 아들의 모습에 눈물이 쏟아 집니다.”초등학교 때부터 시범단으로 활약한 강민성은 사실 온 몸에 성한 곳이 없다. AG가 끝나면 무릎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아버지는 경기 내내 걱정했다. “도핑 때문에 진통제를 못 먹는다.아프면 집중력이 떨어질 텐데…. 걱정을 많이 했다. 잘 해줘서 고맙다. 많은 분들이 태권도 하면 겨루기를 좋아하는데 사실 품새도 굉장히 재미있다. 보면 볼수록 매력이 느껴지는 종목이다. 많이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 기쁜 마음으로 돌아가게 됐다. 행복한 마음으로 열심히 운전대 잡겠다.”# 슬라맛(Selamat)은 인도네시아어로 안녕, 행복, 평안을 바라는 따뜻한 말입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이 열리고 있는 자카르타 현지에서 가슴이 따뜻해지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습니다.자카르타(인도네시아)|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연예현장 진짜 이야기 / 후방주의! 스타들의 아찔한 순간▶ 너만 볼 수 있는 스타들의 짤 ‘봇.덕.방’ GOGO-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스포츠동아

文章评论

Top